분류 전체보기 (214)
Visual in Life (102)
Irregular Column (8)
Talkin' about Game (47)
Phio's Thought (14)
Collection Showroom (14)
Trivia Parade (27)
Notices (2)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
이의있음 PSP 카운터 마감 수집 닌텐도 XBOX 360 NDS 생각 근황 번아웃 사용기 리뷰 기행 영화 PS3 문답 정보 오픈케이스 게임 생활의 발견 방사진 패닉 후기 일상 일 이야기 잡상 지름 사진전 게임음악

PIG-MIN

2010/04 (1)
2010/02 (1)
2009/12 (1)
2009/10 (1)
2009/09 (1)


     by 수파르나 at 2014
     by kphoto at 2013
     by 쫑아 at 2012

     from 몬스터헌터 전원일기 at 2009
     from Pig-Min : Post Ind.. at 2009


All Images Photographed by Phio, '07.



제방 침대 머리쪽에는 먼지 잔뜩 먹은 채 처박혀 있는 각종 알 수 없는 잡동사니가 좀 있는데, 그중 대부분은 대략 90년대 초중반 중고딩 시절에 듣던 20세기의 카세트테이프들입니다.
이제는 군부대에서도 MP3나 CD 듣는 시대다보니까 카세트는 사실상 쓸 데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90년대 초중반의 음악적 필수품은 어디까지나 카세트였고 학교에서는 좀 돈 있다는 집 얼라들이 마그네슘 코팅 바디로 번쩍번쩍하는 소니나 아이와 워크맨을 가지고 다니며 자랑하던 게 일이던 시절이죠.
제 경우에는 당시까지만 해도 돌아다니며 음악 듣는 취미까지는 없었기 때문에(...정확히는 컴퓨터나 게임기로 게임하느라 신경도 덜 썼고 집에서도 사주질 않았던 탓이지만) 워크맨 류는 별달리 없었습니다만, 테이프는 어쩌다 가끔 사긴 했었습니다. 특히 이 당시에 어쩌다 잘못, 당시 애니메이션이나 게임 좋아하던 중고딩들 사이에 나름 유행하던 게임음악 불법더빙 테이프들을 몇 개 사모으다보니 결국 취미가 이쪽으로 빠져버리기도 했지요.
그런 엄한 청춘날의 잔해가, 이번 포스팅의 주제입니다.

얼마전 문득 기분이 내켜서, 물티슈 몇 장을 뽑아들고 침대 깊숙한 어딘가에 박혀있던 카세트테이프들을 대대적으로 발굴해내 먼지 닦아내고 안전한 데로 구출하는 과정에서 열몇 개 정도의 더빙 테이프들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사기는 이거보다 좀 더 샀던 것 같은데, 분실도 좀 된 것 같으니 이 정도에서 만족해야겠죠.
그중 일부를 공개해볼까 합니다. 냠.





91~92년 언저리의 게임잡지를 나름 꼼꼼히 읽다보면, 가끔 해외 새소식이나 신상품 소개 란 한구석에 박혀있던 일본 게임음악 CD 신보 소개를 볼 수 있었습니다(일본에서도 그 당시는 게임음악 상품화의 황금기로, 팔콤이나 코나미, 세가, 데이터 이스트 같은 회사들이 저마다 사내 밴드를 조직해 라이브도 열고 앨범도 내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었죠. 명반도 많이 나왔습니다).
당시의 게임들은 음원이 워낙 한정적이고 제약이 많다보니 이를 커버하기 위해 매력적인 멜로디나 인상에 깊게 남는 선율을 내세우는 경우가 많아,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 게임의 음악, 따로 듣고 싶다'라고 생각하곤 했었죠. 여기서 조금 더 나가면 테이프로 음악을 따내 더빙해서 듣거나, 좀 더 나이가 있고 선구적인 매니아는 직접 음반을 어떻게든 구입해 열심히 사모으기도 했었고. 지금보다 해외물건 구하기가 몇 배로 어렵던 시절이었으니만큼, 당시의 무용담은 오히려 지금 들으면 잘 와닿지 않을 정도.
...그런 와중에, 대략 92년쯤 어느 알 수 없는 업체(...)가 용감하게도 '게임음악이나 애니메이션 음악을 카세트로 더빙해 싸게 팔자'는 사업을 실천에 옮기면서 새로운 길이 열렸습니다. 이렇게.




그때는 용산 나진상가의 휴대폰골목(...)이 전부 슈퍼패미컴 등의 비디오 게임 밀수해 파는 가게였던 시절. 몇몇 매장에서 이 해적판 카세트들을 들여놓아 팔기 시작하면서 나름 매니아층이 생겨, 나중에는 동네 게임샵에서도 박스 단위로 들여놓고 팔기 시작하곤 했었습니다.
그 초창기에 용산 터미널상가 2층에서 제법 자리 크게 잡고 게임 팔던 모 매장에서, 초판(...)에 해당하는 초록색 레이블의 카세트테이프 두 개를 산 게 그 시작이었지요.



문제의 초록색 2개. 'Music from Ys'와 '스트리트 파이터 2' OST인데, 카세트다보니 분수가 딸려서 몇 곡이 잘려나갔고 노멀 테이프라서 음질도 참 거시기했던 기억이.



[이스]의 경우 당시 (이식도 거시기하기로 유명했던) IBM판을 즐기고 있었고, 스파야 뭐 당대의 아이콘이었으니까(저도 스파2대시 시절까지는 많이 즐겼었습니다. 당시 주캐는 베가와 바이슨이었지요 아마). 가장 처음에 산 테이프이다보니 나름 애착이 있어서 버리지 않았던 듯.



당시 열심히 즐기던 FF5와 FF6의 OST도 구입(카세트 수가 많아서 돈이 꽤 깨졌...). 곡 제목의 번역이 지랄날라차기 수준인 건 일본어를 몰랐던 그 당시에도 대강 눈에 보였을 정도. '파픈 트윈비'도 좋았죠. 음.



[중장기병 발켄]도 샀고 [스내처 줌 트랙스]도 사는 등 이것저것 그땐 참 많이 샀는데, 지금은 기억에는 있는데 수중에 없는 것도 좀 있는. 뭐 그래도 그때 샀던 음반의 대부분을 훗날 결국 CD로 다 구비해 지금도 가지고 있으니까, 입문용으로는 괜찮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불법이지만. (하품)





이 해적테이프는 이후 레이블 색깔을 몇 번 바꿔가며 꽤 여러 버전이 나왔고, 라인업도 대략 200종 이상(물론 애니메이션 포함)이었던 걸로 기억하지만 대략 94~5년 언저리를 기점으로 CD가 대세가 되면서 슬쩍 사라져버리게 됩니다. 지금은 구할래야 구할 수도 없겠죠.
그 외에도 개인적으로 더빙해 펜으로 인덱스 만들어 끼워넣은 홈메이드 테이프나, 96년 이후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구입한 동호인 더빙 테이프 등도 있어서 모아보니 제법 되더군요. 언제 시간이 되면 싸구려 워크맨이나 하나 사서, 간만에 잡음 만빵을 느끼며 들어보는 것도 나름 즐겁지 않을까...... 하는 느낌입니다. 냠.



모아놓고 보니 이 정도. ...먼지 닦아내느라 좀 힘들었습니다. 워낙 오랫동안 방치해 놔서 제대로 재생될지도 좀 의문. 뭐 이것도 20세기의 마이너한 유물 중 하나라고 볼 수 있겠군요.





.
top

Commented by 완숙 at 2007.03.29 20:21 신고  답글|수정|삭제
크.. 그립군요. 어딘가에 박혀있을 텐데 찾기는 귀찮고.
젝섹스 퍼팩트 셀랙션을 저놈으로 처음 접했었는데, 그때의 충격이란...(전 아예 CD를 복사로 떠주는 곳에서 구입. 공장제 카피품보다 음질이 더 좋습니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0 신고  수정|삭제
퍼셀 젝섹스... 좋은 음반이었죠. 음.

TDK 크롬 테이프로 떠온 음반을 처음 집에서 미니콤포로 들었을 때, '이게 음질 좋은 거 맞나?'라고 갸우뚱하던 기억이 있군요. 저도 실은 그저 그런 막귀라서(...).
Commented by Favicon of http://blog.571bo.net BlogIcon 571BO at 2007.03.29 22:13 신고  답글|수정|삭제
으음... 저는 나이가 아직 어려서 그런가 저런 기억은 없네요... 으음;;;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1 신고  수정|삭제
뭐, 지나고 나야만 다시 구할 수 없었던 물건임을 깨닫게 되는 때가 옵니다. 무슨 물건이든 그렇지만 말이죠.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ondobell.tistory.com/ BlogIcon Hoon at 2007.03.30 00:35 신고  답글|수정|삭제
그러고보니 나도 어딘가에 이것저것 모아놓은 카셋트 테입 박스가 있을텐데...'-')a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1 신고  수정|삭제
마아. 당시를 살았던 게이머라면 대부분 갖추고 있지 않았을까 싶긴 합니다만.
Commented by 관리자 at 2007.03.30 01:51 신고  답글|수정|삭제
내도 앤트워프는 1번 갔던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나 -ㅠ-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3 신고  수정|삭제
고속터미널역에서 한참을 걸어야 나오는 그 애매한 입지(대략 구반포 지역까지 가던가요 아마)때문에 딱 한 번 가고 발을 끊었는데, 몇년 뒤 문득 생각나서 다시 가 보니 그새 사라지고 세탁집인지 닭집인지가 들어서 있더라는 황망한 기억이.
Commented by Favicon of http://www.postadventure.com BlogIcon zwei at 2007.03.30 05:33 신고  답글|수정|삭제
학교 끝나고 반포 상가에 가서 저런 테이프들 사던 기억이 나네요. ;;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4 신고  수정|삭제
강남 게이머이셨나 보군요.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blog.naver.com/loki0502 BlogIcon LOKI at 2007.03.30 05:53 신고  답글|수정|삭제
이제는 테이프가 있어도 들을수 있는 기기가 없군요.
이제와서 사기도 좀 거시기합니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4 신고  수정|삭제
뭐 이제와서 사기도 힘들고 팔 사람이나 있을지 모르겠고. 중고 워크맨이나 하나 살까 생각중.
Commented by nangin at 2007.03.30 10:42 신고  답글|수정|삭제
저 스파 테입이랑 발켄, Ys, 스내처 등등 명반들이 많았지.. 저기서 그대로 정품 구입으로 이어진것도 많은데. 테입 이후엔 SM 이라고 대만 회사던가? 거기서 나온 불법 CD를 신나게 사모았던 기억이 있구만 -_-; 다 어디로 갔는지.. ㅎㅎ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5 신고  수정|삭제
SM CD는 나도 한때 좀 사긴 했었는데, 아무리 봐도 짝퉁스러운 외관이 압박이어서 결국 정품 들여놓은 후 팔거나 처분하는 식으로 다 없애버렸음. 테이프때는 개발세발인 한글번역만으로도 나름 낭만이 있었는데 말이지.
Commented by 완숙 at 2007.03.30 14:22 신고  답글|수정|삭제
아아.. 앤트워프였죠. 박사님..
어딘지 기억이 안나다가..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6 신고  수정|삭제
앤트워프였죠.
Commented by Favicon of http://gcempire.net BlogIcon 썰렁황제 at 2007.03.31 01:27 신고  답글|수정|삭제
내가 처음 산 건 앤트워프판 TDK 크롬테입버전 Music From Ys 였군... 결국 음반을 구해서 테입은 폐기처분...
게임월드 1주년 테입은 나도 있었는데 중학교 시절 이사하면서 분실되어 버렸고, 그 외 4주년 음반과 게임챔프 창간호 음반은 아버지가 가져가셨다가 알맹이만 남아 돌아오고... 지금 생각하면 안타까울 뿐. 그나저나 테입으로 구한 것 중에서 음반으로 도저히 구할 수 없는 물건들 (스내처 SCC 버전 앨범 - 그나마 이건 테입버전은 마지막 곡이 중간에서 뎅겅 자림) 은 테입 자체가 유실되면 음악을 들을 방법도 없으니 난감하구만.
그때는 저 테입 구하기도 힘들었는데 요즘은 직수입과 라이센스 음반까지 나오는 걸 보면 세상이 확실히 좋아지긴 한 모양이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0:59 신고  수정|삭제
뭐, 내 경우 당시에 나와 취미가 공통되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빌려달라는 사람이 별로 없었던 게 수집품 보존에 아이러니하게도 큰 역할을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드는.
뭐, 직수와 라이선스도 있긴 한데 대부분 애니메이션 쪽이니까 게임음악은 여전히 불모지 맞지. ...라고는 해도 일본도 마이너 레이블이니까 국내에서도 빛볼 일은 없겠다 싶지만.


스내처 조인트 디스크는 내게 원본이 있으니까, 듣고 싶으면 놀러오시게.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saickho.egloos.com BlogIcon Dain at 2007.04.01 02:31 신고  답글|수정|삭제
저 용호의 권 테입은 정확히 말하면 수퍼 게임이 아니라 그 회사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해적판 용호의 권2 공략본에 딸린 테입입니다. 스트리트 파이터2 대쉬도 테이프 딸린 해적판 공략본이 나왔었지요.
FM 테입은 거의 안 남아 있고, 개인적으로 녹음한게 40개 정도 되는 것 같은데 틀어보기 무서운 상황. T_T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1:00 신고  수정|삭제
그렇군요.

스파2 짝퉁공략집은 저도 샀었습니다(테이프때문에). 그때 얻은 테이프는 지금도 가지고 있는데, 펜으로 대강 만든 인덱스가 윗쪽의 사진 어딘가에 살짝 나와 있지요 아마.
Commented by skullokei at 2007.04.01 08:57 신고  답글|수정|삭제
저 용호의권 테이프. 기억으로는 음성집 나오는 도중에 b면이 끝나버리던가...
Replied by Favicon of http://kinophio.tistory.com BlogIcon kinophio kinophio at 2007.04.02 01:01 신고  수정|삭제
...마아.
Commented by Favicon of http://kcwphoto.tistory.com BlogIcon kphoto at 2013.12.20 09:25 신고  답글|수정|삭제
오랜만에 보네요 오렌지로드, 전영소녀 두개 가지고 있었는데 그 어느 정품테잎보다 소중히 간직하고 들었었죠
Replied by Favicon of http://lovesun2u.tistory.com BlogIcon 수파르나 at 2014.03.22 17:20 신고  수정|삭제
오렌지로드와 전영소녀는 저도 테이프로 있었는데..이제는 집사람이 다버려서....웹상을 뒤져서...Flac 으로 받아서 들어요..^^



공지사항
BLOG main image
Phio's Trivia Annex


오늘 10   전체 335,963

. rss.



Gamercards




Candle


Now Playing...
베요네타
(10장이던가 아마)
11eyes CrossOver
(점수용)
원숭이섬의 비밀 SE
(웍스루 입수)
파이널 판타지 XIII
(11장 종반)
알 토네리코 3
(다음 타자)
라스트 윈도우
(이제 막 가동)
입체 피크로스
(아직도 가동중)
퀸즈블레이드 SC
(하고는 있음)

Now Listening...
장기하와 얼굴들
네가 있으니
(스가와라 사유리)
iTunes로 지른
기타 일본곡 다수

CDJapan Banne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Unported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